사형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사형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대답:
구약의 율법은 사형에 해당하는 여러 가지 경우를 말하는데, 살인죄 (출애굽기 21:12), 유괴 납치 (출 21:16), 동물과의 성교 (출 22:19), 간음 (레위기 20:10), 동성 연애 (레 20:13), 거짓 예언 (신명기 13:5), 매춘과 성폭행 (신명기 22:4), 그리고 다른 범죄들입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사형을 받아 마땅할 때도 자주 긍휼을 베푸셨습니다. 다윗이 간음과 살인했을 때, 하나님은 그의 생명을 빼앗지 않으셨습니다 (사무엘하 11:1-5, 14-17; 12:13). 궁극적으로 우리가 범하는 모든 죄의 대가는 죽음입니다 (로마서 6:23). 그러나 다행히도 하나님은 우리를 저주하시지 않으시고, 사랑을 보이십니다 (로마서 5:8).

바리새인이 간음을 하다 붙잡힌 여인을 예수님께 데려와서는 돌로 쳐서 죽여야 하지 않느냐고 묻습니다. 예수께서 대답하십니다. “너희 중에 죄 없는 자가 먼저 돌로 치라.” (요한복음 8:7).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예수께서 중벌은 인정하지 않는다 할 수 없습니다. 예수께서는 단순히 바리새인의 위선을 드러내시고자 하신 것입니다. 바리새인은 예수가 구약의 율법을 깨고 있다고 누명을 씌우려 했기 때문입니다. 즉 바리새인은 그 여인이 돌을 맞건 맞지 않건 관심 없었었습니다. (도대체 같이 간음을 한 남자는 어디 있단 말입니까?) 사형을 세우신 분은 다름아닌 하나님이십니다. “무릇 사람의 피를 흘리면 사람이 그 피를 흘릴 것이니 이는 하나님이 자기 형상대로 사람을 지었음이니라” (창세기 9:6). 예수께서는 어떤 경우에는 중형을 내리고, 또한 마땅히 사형을 받아야 할 때 은혜를 베풀기도 하셨습니다 (요한복음 8:1-11). 사도 바울은 필요한 경우에 사형을 집행할 정부의 힘을 누구보다도 잘 알았습니다 (로마서 13:1-7).

그럼 죽음의 대가에 대해 그리스도인들은 어떻게 바라 보아야 하는가? 첫째, 사형을 만드신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러므로 사람이 하나님보다 더 심한 높은 기준을 세우거나 혹은 하나님보다 더 선할 수 없습니다. 완전하신 하나님만이 가장 높은 기준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 완벽한 기준은 우리에게뿐 아니라 하나님께도 적용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무한한 사랑이시고, 무한한 긍휼이십니다. 또한 무한한 분노를 가지지만, 이 모든 것이 온전한 균형 가운데 있습니다.

둘째, 알아야 할 것은 사형이 필요할 경우, 하나님께서는 사형의 집행권을 정부에게 주셨다는 것입니다 (창세기 9:6; 로마서 13:1-7). 어떤 경우든 하나님은 죽음을 대가로 요구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성경과는 어긋납니다. 그리스도인은 사형이 집행되는 것을 결코 기뻐해서도 안되지만, 그와 동시에 아주 악한 범행에 대항해 사형을 집행하는 정부의 권한에 대립해서도 안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사형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