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체, 혼, 영? 이원론인가 삼원론인가?




질문: 인간은 세 부분 즉 육체, 혼, 영으로 이루어졌는가? 아니면 육체, 영혼으로 이루어졌는가?

대답:
창세기 1:26-27은 사람이 다른 피조물들과는 다른 어떤 것이 있음을 지적합니다. 인간은 하나님과 관계를 가지도록 의도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물질적인 부분과 비물질적인 부분을 모두 갖도록 창조하셨습니다. 물질적인 부분은 명확히 보이는 가시적인 부분 즉 육체 장기 기관 등으로 사람이 수명이 다할 때까지만 존재할 수 있는 부분들입니다. 비물질적인 부분은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으로 영, 혼, 지, 의지, 양심 등입니다. 이런 성질들은 인간의 육체적 수명의 한계를 넘은 것입니다.

모든 인간은 그들의 존재에 있어 물질적인 부분과 비물질적인 부분을 지니고 있습니다. 모든 인간이 육체를 지닌 것, 즉 육, 피, 뼈, 장기, 세포를 지녔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그러나 인간의 보이지 않는 부분은 자주 논쟁거리가 됩니다. 이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창세기 2:7은 사람은 살아있는 영(생령)으로 창조되었다고 합니다. 민수기 16:22에서는 그들은 엎으려 말하길 하나님이여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여 한 사람이 범죄하였거늘 온 회중에게 진노하시나이까 합니다. 이는 하나님을 하나님의 생명을 가진 모든 사람의 주로 명명 합니다. 잠언 4:23은 무릇 지킬만한 것보다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이것이 네 생명이니라. 여기서 마음은 인간의 의지와 감정의 중심입니다. 사도행전 23:1은 바울이 공회를 주목하여 가로되 여러분 형제들아 오늘날 내가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노라 하거늘 합니다. 로마서 12:2은 그러므로 형제들아 내가 하나님의 모든 자비하심으로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 몸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 제사로 드리라 이는 너희의 드릴 영적 예배니라.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 이렇게 눈으로 보이지 않는 비물질적인 여러 부분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모든 인간은 물질적과 비물질적인 성격을 모두 지닙니다. 이 참고 구절들은 이런 인간의 모습의 일부분만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인간의 비물질적인 부분에 대해서 많은 논쟁은 영과 혼에 중점을 두는 반면 성경은 이 영혼을 넘어서 더 광범위하게 논합니다. 즉 위에서 논한 영,혼, 마음, 양심과 생각들은 어느 정도 상호연계 됩니다. 그러나 영과 혼은 인간의 주요한 비물질적인 모습들입니다. 그들은 다른 모든 부분들을 구성합니다. 이를 가지고 인간의 이원론 (육체/ 영혼) 혹은 삼원론 (육체/영/혼)을 얘기합니다. 이 문제에 대해 일률적이 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 두 견해를 두고 바람직한 논쟁들도 있습니다. 히브리서 4:12에 보면 “하나님의 말씀은 살았고 운동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감찰하나니.” 성경이 영과 혼에 대해 말하는 바는 두 가지 입니다. (1) 혼과 영은 분리된다. (2) 혼과 영의 분리는 오직 하나님의 말씀만이 식별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인간으로서 육체, 혼, 영 그리고 더 많은 것들을 지녔음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문제에 초점을 두기 보다는 창조주에게 눈을 돌리는 것이 낫습니다. 왜냐하면 그 분 때문에 우리가 기이하게 지어졌기 때문입니다 (시편 139:14).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인간은 세 부분 즉 육체, 혼, 영으로 이루어졌는가? 아니면 육체, 영혼으로 이루어졌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