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 절멸설은 성경적인가?




질문: 영혼 절멸설은 성경적인가?

대답:
영혼 절멸설은 불신자들은 운명은 지옥에서 영원한 고통을 받는 것이 아니라, 죽으면 소멸될 것이라는 믿음입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영혼 멸절설’ 은 사람이 영원히 지옥에서 고통받는 다는 끔찍한 생각 때문에 매력적으로 들릴 수 있습니다. 영혼 멸절설을 주장하는 몇 개의 문장이 있지만, 성경이 말하는 악한 자들에게 주어진 형벌은 영원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이 영혼이 소멸할 것이라는 믿음은 몇 가지 교리 즉 (1) 죄의 값 (2) 하나님의 공의 (3) 지옥을 잘못 이해했기 때문입니다.

지옥을 말할 때영혼 절멸론자들은 불못에 대한 의미를 오역했는데, 사람이 죽어서 불못에 떨어지면 즉시 타서 없어질 것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불못은 육적, 영적인 영역 모두를 말합니다. 단순히 육체만 불못에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육체, 영혼 모두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영적인 부분은 육체를 태울 수 있는 불에도 타지 않습니다. 어떤 구절은 구원 받지 못한 자들도 구원 받은 자들과 동일하게 부활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계시록 20:13; 사도행전 24:15)합니다만, 구원 받지 못한 자들은 영원히 그들의 운명에 처하게 됩니다.

또 영혼 절멸설은 영원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는 데 실패했습니다. 그들은 대개 영원으로 해석되어 왔던 그리스어 “aionion”이 영원으로 정의되지 않고, “나이” 혹은 “영겁”을 나타내는 한 구체적인 시대임을 밝혀 냈습니다. 그러나 신약에서 쓰인 “aionion”은 영원한 분량의 시간을 분명히 뜻합니다. 계시록 20:10은 사탄과 짐승 그리고 거짓 선지자들은 불못에 던지워져 낮과 밤으로 고문 받을 것이라 합니다. 여기서 그 세 존재는 불에 소멸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구원 받지 않은 자들도 불못에서의 운명이 어떻게 다를 수 있겠습니까? (계시록 20:14-15) 지옥이 영원히 존재한다는 것은 마태복음 25:46을 보면 잘 나와 있습니다. “저희는 영벌에, 의인들은 영생에 들어가리라.” 이 구절에서는 악인과 의인의 운명을 언급하는 데 동일한 그리스어가 쓰였다는 것입니다. 즉 악인이 한 세대만을 고문 당한다 본다면, 의인도 한 세대 동안만 천국에 있게 되는 것이고, 믿는 자가 영원히 천국에 거하게 된다면 악인은 영원히 지옥에 거하게 된다고 봐야 되는 것입니다.

영혼 절멸론자들이 지옥의 영벌을 반대할 때 자주 논하는 또 다른 이유는 유한한 양의 죄를 지은 인간을 무한하게 영원히 지옥에서 벌하는 하나님이 정당하지 못하다는 것입니다. 즉 70년 동안 죄를 짓고 산 사람을 어떻게 영원토록 벌하시는가 말입니다. 답은 이렇습니다. 인간의 죄는 영원한 결과를 가져오는데, 그 이유는 죄는 궁극적으로 영원하신 하나님을 대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윗 왕이 음란과 살인의 죄를 저질렀을 때 말하길, “내가 주께만 범죄하여 주의 목전에 악을 행하였사오니…” (시 51:4)했습니다. 다윗은 밧세바와 우리아 장군에게 범죄했는데, 어떻게 하나님께만 범죄하였다고 했습니까? 그것은 다윗은 모든 죄가 궁극적으로 하나님을 대적한다는 사실을 이해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영원하시고 무한하신 존재이기에 모든 죄는 그만큼 영원한 처벌을 받을 만하다는 것입니다.

영혼 절멸설을 주장하는 자들은 또 개인적인 측면에서 이런 질문을 합니다. 즉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지옥에서 영원히 고문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서, 천국에서 절대로 행복할 수 없다 합니다. 그러나 천국에 도착한 그 순간부터 불평이나 슬픔은 없어지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계시록 21:4를 보면,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다 씻기시매 다시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즉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천국에 있지 않음을 볼 때, 그들이 천국에 속하지 않고,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영접함을 거부했기에 심판 받았음을 100% 동의하게 될 것입니다 (요한복음 3:16; 14:6). 이를 받아 들이기는 어렵지만, 그들의 부재로 슬퍼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천국에서 사랑하는 자들을 빼놓고 어떻게 행복할 수 있겠는가를 걱정하기 보다, 어떻게 하면 그들을 그리스도께 인도할 수 있을 것인지 전심을 다해야 합니다. 그래서 그들이 천국에 들어갈 수 있도록 말입니다.

지옥은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셔서 우리의 죄 값을 치루게 하신데 대한 가장 우선적인 이유가 될 것입니다. 죽은 후에 소멸되는 것이 운명이라면 두려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지옥에서 영원한 고통은 두려운 것입니다. 예수님의 죽음은 우리의 영원한 죄 값을 갚은 영원한 죽음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지옥에 떨어져서 그 값을 지불할 필요가 없습니다 (고린도후서 5:21).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우리의 믿음을 예수님께 두면 구원받고, 용서받고, 깨끗케 되고 그리고 천국에서의 영원한 처소를 약속 받는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렇게 죄인을 구원하실 정도로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그의 이런 영생의 선물을 거부한 결과는 영원히 대면해야 할 날들이라는 것을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영혼 절멸설은 성경적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