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들은 안식일을 지켜야 합니까?




질문: 그리스도인들은 안식일을 지켜야 합니까?

대답:
출애굽기 20장 11절의 6일 간의 창조와 7일 째 안식의 연계성 때문에 하나님이 에덴동산에서 이미 안식일을 만드셨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이렇게 제 칠일에 하나님이 일을 쉬었다는 것(창세기 2:3)을 후일 안식일 규정에 대한 전조로 볼 수도 있겠지만, 이스라엘의 자손이 애굽을 벗어나는 시점 이전에는 안식일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즉, 아담으로부터 모세에 이르기까지 안식일이 지켜진 예가 성경에 나타나 있지 않습니다.

성경은 안식일 규정이 하나님과 이스라엘 사이에 맺어진 특별한 사인임을 분명히 합니다.“이같이 이스라엘 자손이 안식일을 지켜서 그것으로 대대로 영원한 연약을 삼을 것이니 이는 나와 이스라엘 자손 사이에 영원한 표징이며 나 여호와가 엿새 동안에 천지를 창조하고 제 칠 일에 쉬어 평안하였음이니라 하라 “(출애굽기 31:16-17).

신명기 5장에서 모세는 이스라엘 후손들에게 십계명을 다시 들려주는데 여기서 안식일을 지킬 것을 명령하고 (12절-14절), 안식일을 준수해야 할 이유를 줍니다. “너는 기억하라 네가 애굽 땅에서 종이 되었더니 너의 하나님 여호와가 강한 손과 편 팔로 너를 거기서 인도하여 내였나니 그러므로 너희 하나님 여호와가 너를 명하여 안식일을 지키라 하느니라” (신명기 5:15).

안식일을 주시는 것은 하나님의 창조를 기념하라는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이 애굽의 종살이를 하는 것으로부터 하나님의 구원을 받았음을 기억하라는 연유에서입니다. 안식일의 규정을 보면, 안식일에는 집에서 밖으로 나가면 안됩니다 (출애굽기 16:29). 또 불을 지필 수 없습니다 (출애굽기 35:3). 또 다른 사람에게 일을 시키지 못합니다 (신명기 5:14). 안식일 규정을 깨는 사람은 죽음에 처해졌습니다 (출애굽기 31:15; 민수기 15:32-35).

신약에 있는 구절들을 연구하다 보면 네 가지 중요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1) 그리스도가 부활하셔서 나타나실 때마다 그 날이 언급됐는데, 모두 주중의 첫째 날이었습니다 (마태복음 28:1, 9, 10; 마가복음 16:9; 누가복음 24:1, 13, 15: 요한복음 20:19, 26). 2) 사도행전부터 계시록까지 안식일은 딱 한번 언급되었는데, 이는 유대인에게 복음을 전하기 위한 목적에서였습니다. 그리고 대개 유대인 회당이 그 배경이 되었습니다 (사도행전 13-18장). 바울의 경우를 보면, “유대인들에게 내가 유대인과 같이 된 것은” (고린도전서 9:20). 바울은 회당에 간 것은 유대인들과 교제하여 그들을 교육을 위해서가 아니라 잃은 자들을 구원하기 위함이었습니다. 3) 바울이 “이후에는 이방인에게로 가리라”(사도행전 18:6) 라고 말한 이후로는 안식일은 한 번도 거론되지 않았습니다. 4) 그 이후로는 안식일을 꼭 준수하라는 명령과는 오히려 반대되는 예들만이 있습니다 (골로새서 2:16절에서 발견되는 3)번의 사항만 제외).

4)번을 자세히 살펴보면 신약 시대의 신자들은 안식일을 지켜야 할 의무가 없습니다. 또한 일요일을 안식일로 보는 것도 비성경적입니다. 위에서 토론한 것처럼 바울이 이방인 사역을 시작한 이후로는 안식일이 딱 한 번 거론되었습니다.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월삭이나 안식일을 인하여 누구든지 너희를 폄론하지 못하게 하라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골로새서 2:16-17). 유대인의 안식일은 십자가에서 폐지되었습니다. 그리스도가 “우리를 대적하는 의문에 쓴 증서를 도말”하셨기 때문입니다 (골로새서 2:14).

이는 또 신약의 다른 구절들을 통해서도 반복됩니다. “혹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혹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에 확정할지니라 날을 중히 여기는 자도 주를 위하여 중히 여기고” (로마서 14;5-6a). “이제는 너희가 하나님을 알 뿐더러 하나님의 아신바 되었거늘 어찌하여 다시 약하고 천한 초등학문으로 돌아가서 다시 저희에게 종 노릇하려 하느냐 너희가 날과 달과 절기와 해를 삼가 지키니” (갈라디아서 4:9-10).

그러나 어떤 주장은 말하길 서기 321년 콘스탄틴의 명령으로 안식일이 토요일에서 일요일로 변경되었다고 합니다. 초기교회는 예배를 위해 무슨 요일에 모였습니까? 성경은 이에 대해 안식일이 토요일이었다고 한 바가 없습니다. 그러나 한 주의 첫 날이었다는 명확한 문장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사도행전 20:7은 “안식 후 첫날에 우리가 떡을 떼러 하여 모였더니”합니다. 고린도전서 16:2에서는 바울은 고린도 교인들에게 “매주일 첫날에 너희 각 사람이 이를 얻은 대로 저축하여 두어서 내가 갈 때에 연보를 하지 않게 하라” 합니다. 바울이 이를 고린도후서 9:12에서 봉사의 직무로 고안한 것으로 볼 때, 이 연보는 주일 예배와 연계시켜야 됩니다. 역사적으로 일요일이 그리스도인들이 교회에 모이는 날이었고 1세기부터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안식일은 이스라엘인들에게 주어진 것이지 교회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안식일은 여전히 토요일이지 일요일 인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안식일은 구약 율법의 한 부분이었고 그리스도인들은 이 율법의 묶임에서 자유합니다 (갈라디아서 4:1-26; 로마서 6:14). 토요일이던지 일요일이던지 안식일 준수는 그리스도인들에게 요구되지 않습니다. 주중의 첫날, 일요일, 주님의 날 (계시록 1:10)은 새 창조물로서 부활하신 교회의 머리되신 그리스도와 함께 송축하는 날입니다. 우리는 모세의 안식일에 대한 의무 즉 단순한 휴식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롭게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따르는 섬김을 말합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각 그리스도인들은 안식일에 대해 결정하라고 합니다. “혹은 이 날을 저 날보다 낫게 여기고 혹은 모든 날을 같게 여기나니 각각 자기 마음에 확정할지니라” (로마서 14:5). 우리는 매일 하나님을 예배하게 되어 있지, 토요일이나 일요일만이 예배일로 규정하지 않습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그리스도인들은 안식일을 지켜야 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