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은 금요일에 죽으셨습니까? 그렇다면, 부활하는 일요일까지 어떻게 무덤에서 삼 일을 보내실 수 있었을까요?




질문: 예수님은 금요일에 죽으셨습니까? 그렇다면, 부활하는 일요일까지 어떻게 무덤에서 삼 일을 보내실 수 있었을까요?

대답:
성경은 예수님이 주중의 어느 요일에 십자가에 달리셨다고 특별히 언급하지는 않습니다만, 일반적으로 금요일이나 수요일로 봅니다. 그러나 금요일과 수요일의 중간인 목요일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마태복음 12:40에서 예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요나가 밤낮 사흘을 큰 물고기 뱃속에 있었던 것같이 인자도 밤낮 사흘을 땅 속에 있으리라.” 금요일을 주장하는 측은 무덤에서 3일간의 시간을 잘 설명할 수 있습니다. 1세기의 유대인 관념에는, 하루의 일부분도 전체 하루로 간주되었습니다. 금요일의 일부 시간만을 하루로 가정한다 하더라도, 토요일 전체, 일요일 일부 시간을 3일로 간주할 수 있습니다. 마가복음 15:42을 보면 예수께서 안식일 전날에 돌아가셨다고 합니다. 여기서 안식일이 토요일이라면 금요일에 십자가 처형을 당하신 날이 됩니다. 또 마태복음 16:21과 누가복음 9:22에는 예수께서 제 삼일이 되는 때에 부활하셨다고 하신 것을 보면 꼭 삼일 밤낮을 빈틈없이 채우는 시간을 말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만장일치가 되는 해석은 아닙니다 . 마가복음 8:31에는 예수께서 삼일 “후”에 부활할 것이라 했기 때문입니다.

목요일을 주장하는 측은 그리스도가 장사된 날로부터 주일 아침까지 일어난 일들이 금요일 밤부터 주일 아침까지 일어나기에는 너무나 많다고 봅니다 (20가지). 게다가 하루 전체로 온전히 볼 수 있는 날이 금요일과 주일 사이의 토요일인데, 마침 토요일은 유대인의 안식일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루나 이틀 정도의 시간이 더 있어야 이런 문제를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목요일을 주장하는 사람들의 논리는 이렇습니다. 월요일 밤 이후로 친구를 만나지 못했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리고 그 다음에 만났을 때가 목요일 아침이라고 한다면, “삼일 간 못 만났네.’라고 할 것입니다. 실제로는 60시간 (2.5일)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렇게 보면 목요일을 주장하는 측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수요일을 주장하는 측은 그 주간의 안식일을 두 차례로 간주합니다. 첫 안식일 후에 (십자가에 달리신 그 날 밤, 마가복음 15:42; 누가복음 23:52-54) 여자들은 향유를 구입했습니다. 안식일이 지난 후에 구입했다는 기록을 보세요 (마가복음 16:1). 그리고, 수요일 대변측은 이 안식일을 유월절로 봅니다 (레위기 16:29-31; 23:24-32; 39를 보면, 큰 안식일이 꼭 주간의 제 7일째라는 말이 없습니다). 두 번째 안식일은 평범한 주일의 토요일입니다. 누가복음 23:56을 잘 보세요. 첫 안식일이 지나 향유를 산 여인은 집에 돌아와 “안식일에 쉬었다” (누가복음 23:56)고 합니다. 그러므로, 이 두 문장을 볼 때 문제가 되는 것은 안식일이 두 번 있지 않는 이상 어떻게 안식일 “후”에 향유를 사고, 안식일 “전”에 향유를 준비했다고 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두 차례의 안식일을 가정하면, 그리스도가 목요일에 죽으시고, 큰 안식일 (유월절)은 목요일 해질 무렵 시작되어 금요일 해질 무렵 즉, 안식일이나 토요일이 시작되는 무렵에 끝나는 것으로 봅니다. 첫 안식일 (유월절) 이후에 향유를 구입했다는 것은 토요일에 샀다는 것이 되어 안식일을 범하는 것이 됩니다.

그러므로, 수요일을 주장하는 관점에서는 여자와 향유의 이야기를 부정하지 않고 마태복음 12:40을 그대로 이해하게 되려면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달리신 날은 수요일이 되어야 합니다. 큰 안식일(유월절)은 목요일에, 그 후 여자는 금요일에 향유를 구입했고, 같은 날 집에 돌아와 향유를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토요일 즉 주간 안식일에 휴식했습니다. 그리고 일요일 이른 아침 향유를 무덤에 가지고 갔습니다. 즉 예수께서는 수요일 해질 무렵, 유대달력으로 목요일이 시작되는 날 장사되었습니다. 그럼, 유대 달력으로 목요일 밤낮을 하루, 금요일 밤낮을 하루, 토요일 밤낮을 하루로 계산해 삼 일이 됩니다. 정확히 어느 시간에 부활하셨는지 모르지만, 주일 해 뜨기 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요한복음 20:1을 보면 막달라 마리아가 “이른 아침 아직 어두울 때”에 무덤에 와서 돌이 무덤에서 옮겨 간 것을 보고, 베드로에게 말하길 “사람이 주를 무덤에서 가져갔다”고 전합니다). 그러므로, 토요일 해진 후 이른 시각에 부활하신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토요일 밤 해질 무렵 유대인들은 주일이 시작되는 시점으로 봅니다.

그런데, 수요일이 문제가 되는 경우는 엠마오를 향해 가던 제자들은 예수님이 부활하신 그 날 걷고 있었고 (누가복음 24:13), 그들과 같이 걷고 있던 예수님을 알아 차리지 못한 그들은 예수님에게 예수의 죽음 (24:21)에 대해 전하면서, “오늘은 이 일이 일어난지 3일 되었다”고 말합니다 (24:22). 그런데,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4일이 걸립니다. 수요일이 옹호되려면, 수요일 밤을 유대인들의 목요일로 해석했다고 봐야 합니다. 그러면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로 볼 수 있습니다.

사실 크게 보면, 예수께서 무슨 요일에 십자가형을 당하셨는지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그 날에 분명히 전달되었다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예수께서 죽으시고, 죽음에서 다시 육체가 살아났다는 것입니다. 또 그만큼 중요한 것은 그가 죽으신 이유입니다. 예수께서는 모든 죄인이 받기에 마땅한 형벌을 대신하셨다는 것입니다. 요한복음 3:16과 3:36 말하길 그 분을 믿고, 신뢰하는 것이 영생으로 이끈다는 것입니다. 이 것은 예수께서 십자가에 수요일, 목요일, 혹은 금요일에 달리셨던지 간에 동일한 사실인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예수님은 금요일에 죽으셨습니까? 그렇다면, 부활하는 일요일까지 어떻게 무덤에서 삼 일을 보내실 수 있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