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의 채무 / 빚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기독교인의 채무 / 빚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사랑의 빚 외에는 아무 빚도 지지 말라는 로마서 13:8의 바울의 주장은 제 때에 갚지 않은 모든 형태의 빚에 대한 하나님의 싫어하심을 강력하게 상기시켜 줍니다(시편 37:21도 참조하세요). 동시에, 성경은 모든 형태의 빚에 반하는 명백한 명령도 주시 않고 있습니다. 성경은 빚에 반하는 경고를 하고, 빚을 지지 않는 미덕을 칭찬하고 있지만, 빚을 금하지는 않습니다. 성경은 자신들에게 빚을 진 사람들을 학대하는 빌려준 사람들을 신랄한 언사로 비난하고 있지만, 빌려준 사람을 정죄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빌린 돈에 대한 어떤 이자를 부가하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지만, 성경에서는 여러 번 공정한 금리는 빌린 돈에 대한 것으로 용납되는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잠언 28:8, 마태복음 25:27). 고대 이스라엘에서는, 법적으로 한 범주의 대여금에 있어서는 이자를 부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었습니다 – 가난한 사람들에게 빌려준 대여금(레위기 25:35-38). 이 법은 사회적, 재정적, 그리고 영적으로 많은 시사점을 가지고 있지만, 두 가지가 특별히 언급할 가치가 있습니다. 첫째, 법은 가난한 사람들의 상황을 더 나쁘게 만들지 않도록 하여 가난한 사람들을 진정으로 도와주었습니다. 가난에 처해졌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어려운데, 도움을 구해야 한다는 것은 굴욕적일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도, 빌린 돈을 갚는 것 외에, 가난한 사람이 치명적인 이자를 물어야 한다면, 돈을 빌리는 것이 도움이 되는 것보다 오히려 더 해로운 것이 될 것입니다.

둘째, 이 법은 중요한 영적인 교훈을 가르쳤습니다. 돈을 빌려준 사람이 가난한 사람에게 빌려준 돈에 대한 이자를 포기하는 것은 자비의 행위가 될 것입니다. 돈을 빌려준 동안에는 그는 그 돈을 사용할 기회를 잃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가난한 사람들에게까지 미치는 하나님의 은혜로서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이자”를 부가하지 않음으로 인해 하나님의 자비에 대해 그분께 감사를 표현하는 유형적인 방법이 되었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이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는 노예들이었을 때 애굽으로부터 그들을 자비롭게 불러내어 그들 자신들의 땅을 주셨던 것처럼(레위기 25:38),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사람들이 자기 자신들의 가난한 시민들에게 비슷한 친절을 표현하기를 기대하셨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아주 유사한 상황에 있습니다. 예수님의 삶, 죽음, 그리고 부활은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죄의 빚을 갚아 주었습니다. 지금, 우리는 문제를 더 악화시키지 않게 돈을 빌려줌으로써, 도움이 필요한 다른 사람들, 특히 믿는 형제 자매들을 진정으로 도와줄 수 있는 기회를 가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예수님께서는 이와 관련하여 두 명의 빚진 자들과 용서에 대한 그들의 태도와 관련하여 비유를 드셨습니다(마태복음 18:23-35).

성경은 돈을 빌리는 것에 대해 명확하게 금지도 허락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성경의 지혜는 빚을 지는 것은 보통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빚은 본질적으로 돈을 빌려주는 사람에게 우리 자신을 노예로 만드는 것입니다. 동시에, 어떤 상황들에서는, 빚은 “필요 악”일 수 있습니다. 돈이 현명하게 다루어지고 빚 상환이 잘 이루어질 수가 있다면, 기독교인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 금전적인 빚을 질 수도 있을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