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대답:
많은 사람들이 전쟁과 관련해 잘못 인용하는 성경 말씀은 출애굽기 20:13 “살인하지 말찌니라”. 이며 이 명령을 전쟁에 적용합니다. 살인의 히브리어의 뜻은 “악하게 타인을 의도적으로, 계획적으로 죽이다” 입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다른 나라와 전쟁하라 하시고 (사무엘상 15:3; 여호수아 4:13), 또한 많은 범죄를 사형으로 처벌하십니다 (출애굽 21:112; 21:15; 22:19; 레위기 20:11). 이렇게 본다면 하나님은 히브리어가 뜻하는 살인을 반대하는 것이지, 죽일 경우는 있다는 것입니다. 전쟁은 결코 선한 것이 될 수 없지만, 때로 필요한 조건이 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어쩌면 죄성을 가진 사람들이 이렇게 가득 찬 이 땅에서 (로마서 3:10-18) 전쟁은 피할 수 없는 결과이기도 합니다. 때로 죄성이 넘치는 사람들의 악한 범죄를 방지하기 위해서 전쟁만이 유일한 출구가 될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인들에게 명하십니다. “너는 미디안 사람들에게 이스라엘 백성의 원수를 갚으라” (민수기 31:2, 공동번역). 또한 신명기 20:16-17을 보면, “오직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이 민족들의 성읍에서는 호흡 있는 자를 하나도 살리지 말지니 곧 헷 족속과 아모리 족속과 가나안 족속과 브리스 족속과 히위 족속과 여부스 족속을 네가 진멸하되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명령하신 대로 하라” 합니다.그리고 사무엘상 15:18는 “또 여호와께서 왕을 길로 보내시며 이르시기를 가서 죄인 아말렉 사람을 진멸하되 다 없어지기까지 치라 하셨거늘”합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은 전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항상 아버지와 하나이다 하셨으므로 (요한복음 10:30), 전쟁은 단지 구약 때에나 해당되는 것이라 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불변하시기 때문입니다 (말라기 3:6; 야고보서 1:17).

예수님의 재림 또한 극도로 맹렬합니다. 계시록 19:11-21을 말하길, “그 이름은 충신과 진실이라 그가 공의로 심판하며 싸우더라 (11절). 또 그가 피 뿌린 옷을 입었는데 (13절) 하나님의 말씀이라. 새들이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의 살을 먹으라 하더라 (17-18절). 하나님은 그 대적에 연민을 갖지 않으시며, 완전히 정복하시며, “유황불 붙는 못에” (20절) 던지실 것입니다.

하나님은 결코 전쟁을 거부한다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예수님은 평화주의자가 아닙니다. 악한 자들로 가득 찬 이 세상에서 더욱 극악한 악을 방지하기 위해서 전쟁은 필수적이기도 합니다. 만약 히틀러가 세계 제 2차 대전에 의해서 대패하지 않았다면, 얼마나 더 많은 수 백만의 유대인들이 죽었겠습니까? 남북 전쟁으로 싸우지 않았더라면, 아메리카에 사는 흑인들이 노예로 얼마나 더 오랫동안 지냈어야 했겠습니까?

전쟁은 끔찍한 일입니다 어떤 전쟁은 다른 전쟁보다 옳을 수 있지만, 전쟁은 항상 죄의 결과입니다. (로마서 3:10-18). 동시에 전도서 3:8은 말합니다. “사랑할 때가 있고 미워할 때가 있으며 전쟁할 때가 있고 평화할 때가 있느니라.” 죄, 미움, 포악이 가득찬 이 세상에서 (로마서 3:10-18), 전쟁은 불가피한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전쟁을 일으켜서는 안되지만, 하나님이 세우신 정부의 권위에 대항하는 것도 삼가해야 합니다 (로마서 13:1-4; 베드로전서 2:17).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전쟁의 때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지도자들에게 거룩한 지혜를 주시도록 기도하고, 군대의 안전을 위해서 기도하고, 마찰이 속히 종식되도록 그리고 전쟁하는 양쪽 모두 최소한의 인명 피해를 위해 간구하는 것입니다 (빌립보서 4:6-7).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전쟁,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